독일에서 코로나19 견뎌내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독일 땅을 맹렬히 휩쓸고 있다. 날마다 확진자 수는 정점을 찍어가고 있고 하루가 지나기 무섭게 제한의 정도가 높아지고 있다. 어제는 국경을 폐쇄했다면 오늘은 일부 공항이 문을 닫는 식이다. 학교와 유치원은 4월 20일까지 문을 닫았고 오늘 뉴스에 따르면 독일의 모든 주에서 슈퍼와 약국과 같은 필요 상점을 제외한 극장, 술집, 콘서트홀, 박물관, 체육관 등 사람이 모이는 모든 장소를 폐쇄하는 초 강수 조치를 두었다. 레스토랑도 저녁 6시 전까지는 문을 닫아야 한다.

1월 말에서 2월에는 독일 내 확진자 수가 적었기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염되는 것이 무섭다기보다 은근한 인종차별이 거슬려 바깥 외출을 자제했다. 중국이 점점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한국에서도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갔던 2월 중순에는, 하니를 유모차에 태워 바깥 외출을 하던 우리에게 한 독일 할아버지가 "으, 히나 비루스(중국 바이러스)"라며 면전에 뱉고 간 적도 있다. 뭐라고 한 마디 뱉기도 전에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었다. 말 한마디라도 뒤통수에 갈겨줬으면 좋았을 것을, 몇 번이고 상황을 되풀이해볼수록 기분은 더 나빠질 뿐이다. 어느 나라에서는 중국 유학생이 폭행을 당했다더라는 소식을 건너 건너 들으며 씁쓸함을 꾹 삼킨다. 

그런데 이제는 정말 감염이 걱정이 되어 나가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거주하는 슈투트가르트는 이미 확진자 수가 놀랍게도 280명을 넘었다고 하고 (어제와 비교했을 때 무려 130명이나 늘었다) 집 근처 차로 10분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마을에서도 확진자는 이미 120명이 넘었다. 이 숫자는 내일이면 또 갈아치워 질 것이다. 현재 시간으로 독일의 확진자는 벌써 7천 명이 넘었다. 여기저기서 미쳐 업데이트 되지 않은 숫자 까지 합산하면 ... 상황은 이보다 더 안좋을 수도 있다.

3월 16일 저녁10시 기준. 며칠째 매일 천명 이상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사람들의 공포와 불안은 사재기 현상으로 폭발하는 중이다. 쌀과 파스타, 휴지 (!!!) 밀가루, 이런 품목들은 어느 마트에 가도 매대가 휑하게 비어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 품목은 휴지다. 가장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한데, 독일 사람들도 휴지 사모으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이유야 어찌 됐든 휴지를 사기가 너무 어렵기 때문에 일단 나도 사놓고 본다. 오늘도 아침 일찍 슈퍼에 가서 아직 진열도 되지 않는 휴지를 뜯어 10개들이 한 묶음을 쟁취했다. 내 뒤로는 아침부터 두눈이 혈안이 되어 장을 보기 위해 나온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섰다.

텅텅 비어버린 휴지코너.
감자가 주식인 독일사람들에게 감자 사재기도 심각하다.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사는 일은 일찌감치 포기했다. 어딜 가도 구할 수가 없는 것이 마스크다. 2월에 아마존을 통해 마스크를 검색했을 때는 가격이 터무니 없이 비싸 아마존이 장난을 치나 싶었다. 코로나가 판을 치고 있는 지금은 그 가격의 두배, 세배를 주고도 살 수 없다. 손세정제도 마찬가지다. 하루 종일 dm이나 rossmann에 죽치고 앉아 물건이 채워지기를 기다리지 않는 이상 나같이 아기 있는 엄마에게 손세정제는 닿을 수도 없는 거리에 있다. 불행 중 다행히도 하니가 태어났을 때 하나 사둔 것이 있어 그걸 아주 아주 조금씩 아껴서 사용하는 중이다. 다 없어지기 전에 코로나가 지나가면 좋으련만. 애석하게도 그건 어려워 보인다.

남편에게 학교를 가는 것도 일주일은 중지해달라고 부탁했다. 논문 실험을 위해 매일매일 실험실에 출근해야하는 남편이지만, 요즘은 개인이 조심해야 하는 것 이상으로 이동 자체를 자제해야 할 비상시국으로 보인다. 바이러스가 너무도 빨리 퍼지고 있는데, 한국과는 달리 이곳에서는 감염 경로 따위를 전혀, 절대로 알 수가 없다. 그저 사람 많은 곳을 피하고 당분간 집에 머물며 스스로 조심하는 방법 밖에는 없어 보인다. 앞으로 이 시국이 어떻게 바뀌어갈지 모르겠지만 이 따사롭고 기분 좋은 봄을 빠른 시일 내로 걱정 없이 만끽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

  • pseoi 2020.03.21 21:57 신고

    안녕하세요! 요즘 같은때 어떻게 지내시나 궁금해서 들어와봤어요 역시나 독일도 상황이 쉽지 않나보네요...
    프랑스도 일주일전부터 식당이나 카페상점 닫는걸 시작으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어요.
    그렇지 않아도 새로 옮긴 아르바이트 하는 식당 사장님이 조심스레 출근 일수를 줄여도 되겠냐 물어왔던 그 날 식당이 문을 닫게 되어서 그날부터 지금까지 간간히 외출하는 것을 제외하곤 저도 집에서 조용히 지낸답니다...

    프랑스는 파스타, 휴지 구하기가 너무 어려워졌고,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휴지는 ;ㅅ;
    저는 마침 딱 지난주에 쓰던 휴지가 똑 떨어져서 급한대로 크리넥스라도 몇개 사왔어요
    덕에 호강하는 돈고... 사치스럽네여 (글이 좀 더럽....ㅋㅋㅋ)

    잘 버텨보려고요
    존버존버!!

    • 밤익는냄새 2020.04.03 20:53 신고

      서희씨 정말 오랜만이에요! 제 티스토리 어플이 이상한지 알람이 뜨질 않아 이제야 (노트북으로) 댓글을 확인했어요 ㅠㅠ 코로나 때문에 하루 하루가 정말 놀라움의 연속이에요....

      지금은 어떻게 지내요? 저와 저희 남편도 3주째 집에 갖혀 지내고 있답니다 ㅠㅡㅠㅋㅋ 우리도 휴지 구하는건 정말 어려운 상태였는데, 요즘은 조금 풀린 것 같기도 해요. 초반에는 사재기가 엄청 심했다가 요즘은 슈퍼에 사람이 많이 없는 편인 것 같아요. 정말 요즘같이 존버(<-이 단어 뜻 몰라서 찾아봤어요 ㅋㅋㅋ) 라는 말이 어울리는 때가 없는 것 같아요. 우리 잘 버텨봐요 ㅠㅠ

    • pseoi 2020.04.12 09:51 신고

      ㅎㅎ 저는 존버 외친게 무색하게도... 지금은 한국에 들어와 자가격리 중입니다...ㅜㅜ 시험때문에 어지간하면 버텨보려했는데 모든 시험이 과제제출로 바뀌면서 그냥 한국에 오게 됐어요. 혼자 방에만 있으니 낮인지 밤인지도 모르고 지내는 것 같고, 친구들도 다들 멀리 떨어져있고 여러모로 그게 나을것 같아서 바로 비행기표 사고 들어왔어요^.^ 근데 지금은 살짝 후회 되기도 해요... 한국에서 과제하기 너무 힘들다리... 놀면 안되는데 괜히 티비보고싶고? ㅎㅎㅎ

      프랑스는 1학기는 파업으로 날아가고 2학기는 코로나로 날아가네요..... ㅋㅋㅋㅋㅋㅋ 힘내라 지구촌...!

  • 도이치아재 2020.03.23 18:54 신고

    휴지는 정말...ㅜㅜ 이해할 수가 없네요. 혹시 아직 마스크 못구하셨으면... 지금 이베이에서 구매하실 수 있어요. 마스크 검색하시면 중국인 판매잘들이 파는 거 어느정도 물량이 풀렸어요. 저희도 결제하고 일주일만에 받았어요. 대부분 집에 있으실 테니, KF94 등급의 마스크까지는 필요 없고 장당 60센트 정도하는 1회용 덴탈 마스크면 마트 장보고... 잠깐 대중교통 왔다갔다 하시는데 비말감염은 예방하실 수 있을 거에요.

    몸 조심하세요!

    • 밤익는냄새 2020.04.03 20:55 신고

      도이치아재님 오랜만이에요! 댓글 감사합니다. 마스크는 요새 조금 풀린 것 같더라구요. 한국에서 다행히 8장 받을 수 있었는데, 마스크가 귀한터라 하나 뜯는게 어찌나 아깝던지...아직도 하나도 못썼어요. 마스크 여기서도 풀리는 것 같으니 인터넷으로 좀 사볼까 해요. 아기는 잘 크고 있어요? 너무 오랜만에 노트북을 켰더니... 어서 도이치아재님 블로그 들어가서 글을 읽고 업데이트를 좀 해야겠어요.ㅎㅎㅎ 아무튼 몸 조심, 건강 조심하세요!

  • 2020.03.27 02:53

    비밀댓글입니다

  • 2020.04.10 10:36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